본문바로가기
  • HOME
  • 건강정보
  • 메디컬 에세이

메디컬 에세이

을지병원 전문의 최신논문 소개코너 입니다.

[연구발표]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안상봉 교수 SCI 논문 게재
  • 작성일2020.08.18
  • 조회수952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안상봉 교수 SCI 논문 게재]
유산균,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간내 지방량, 중성지방 낮춘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안상봉 교수가 유산균이 장내 미생물 활동에 영향을 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간내 지방량, 중성지방을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장에서 흡수한 지방은 주로 중성지방 형태로 혈액 내에 존재하고, 간이나 복부에 축적된다. 간내 지방량이 증가하면 간염 발생률도 높아질뿐더러 일부 환자에서는 간경변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따라서 지방간 환자는 간내 지방량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안상봉 교수는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급증하는 지방간 환자는 그동안 체중조절, 운동치료, 식이요법을 통해 지방량을 줄이는 게 일반적인 방법이었다. 본 연구를 통해 유산균 섭취가 간내 지방량, 중성지방을 낮춘다는 점이 객관적으로 입증됐다. 향후 지방간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방법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유산균 역할에 대한 실험적 연구들은 있었으나, 사람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 대조군 연구는 없었다. 안상봉 교수는 3개월 동안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68명을 대상으로 유산균과 위약을 무작위로 투여했다. 특히 MRI를 이용해 유산균 섭취 전과 후의 체지방 변화, 간내 지방량을 정확히 측정했다. NGS 대변검사를 통해 장내 세균 변화도 파악했다.

 

그 결과 유산균을 복용한 환자그룹에서 체중과 전체 지방량이 감소했다. 간내 지방량도 대조군에 비해 2.61% 감소했으며, 중성지방도 평균 34ml/dl 감소함을 확인했다. 또한 장내 미생물 검사를 통해 지방간이 좋아지는 환자에게서 증가하는 유산균을 확인했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안상봉 교수는 “우리 몸에는 인체의 세포 수보다 10배 이상 많은 약 1000조개의 미생물 세포가 있다. 우리 몸에 단순히 붙어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많은 영향을 주고받는다. 이러한 미생물이 가장 많은 곳 중 하나가 사람의 위장관인데, 건강한 사람들은 장내 미생물 조성이 다양하고 안정적이다. 이번 연구로 유산균 섭취가 지방량을 낮춰주고 동시에 장내 미생물 활동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안상봉 교수가 발표한 해당 논문은 2019년 4월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안 교수는 지난해 논문 발표에 이어 우리나라 장내 미생물 특징을 파악해 질환과의 연관성, 치료제로서의 기초자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식품연구원과 함께 한국인 간질환 환자의 혈액, 타액, 대변의 장내 미생물 분석에 대한 활발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황수미